현대·기아자동차가 물류 스타트업인 메쉬코리아, 로지스팟 등과 ‘모빌리티 플랫폼 기반 스마트 물류 솔루션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14일 밝혔다. 메쉬코리아와 로지스팟은 정보기술(IT)을 활용해 다양한 유형의 운송 및 관리 솔루션을 제공하며 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자체 개발한 커넥티드 단말과 상용 모빌리티 플랫폼 역량을 기반으로 차량 운행·특장 데이터 등을 수집, 제공하게 된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