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스공사가 오는 10월을 목표로 부산항만공사 등 5개사와 액화천연가스(LNG) 벙커링 합작회사 설립에 나선다.

14일 가스공사는 서울 소월로 밀레니엄힐튼호텔에서 부산항만공사, 포스코인터내셔널, 에쓰오일, 대우로지스틱스, 현대글로비스 등 5개사와 함께 ‘LNG 벙커링 합작회사 설립 추진위원회 협약 서명식’을 열었다.

LNG 벙커링은 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선박에 연료를 공급하는 것이다. 환경규제 강화 등으로 LNG선 수요 확대가 예상되자 가스공사는 작년부터 전략적 주주가 참여하는 LNG 벙커링 합작회사 설립을 추진해왔다.

가스공사는 LNG 벙커링 합작회사를 통해 동해와 남해 벙커링선 2척, 서해 벙커링선 1척 등을 확보해 전국 항만을 대상으로 LNG 벙커링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2030년까지 선박용 LNG 136만t을 판매하고 매출 1조원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