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 투자 수익률은 2%대…주식은 오히려 '마이너스'
코로나19에 금 투자자 웃었다…올해 수익률 예금의 29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안전자산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올해 금 투자 수익률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당분간 금 가격의 강세가 계속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14일 대신증권에 따르면 올해 들어 이달 10일까지 가장 높은 수익률을 올린 재테크 수단은 금이었다.

이 기간 KRX 금시장에서 1㎏짜리 금 현물의 1돈(3.75g) 가격은 21만2천25원에서 26만1천423원으로 23.29% 상승했다.

이후 지난 13일에는 1돈당 가격이 26만2천125원까지 올라 2014년 3월 금 시장 개설 이후 종가 기준 역대 최고가를 경신하기도 했다.

한국금거래소에서 발표하는 금 1돈의 국내 도매가격 역시 같은 기간 22만8천500원에서 28만원으로 22.54% 상승했다.

지난해 말 금을 사둔 투자자라면 올해 들어 적어도 20%를 웃도는 투자 수익률을 올린 셈이다.

이는 정기예금 가입자가 이 기간 이자로 얻은 수익률의 29배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작년 말 연 1.50%의 금리가 적용되는 정기예금 상품에 가입한 투자자의 경우 지난 10일 현재 기간 수익률이 0.79%에 불과했다.

채권시장의 투자수익률 변동을 수치화한 채권종합지수 역시 이 기간 2.10% 상승하는 데 그쳤다.

달러 투자자는 원/달러 환율 상승(달러화 강세)에 힘입어 그나마 4%대 수익률을 올렸다.

반면 같은 기간 주식 투자자들은 오히려 손해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코스피200 지수와 연동된 대표적인 상장지수펀드(ETF)인 코덱스(KODEX) 200은 이 기간 4.02% 하락했고, 순자산이 10억원 이상인 국내 주식형 펀드의 평균 수익률(-2.30%) 역시 마이너스에 그쳤다.

이후에도 금 가격의 나 홀로 강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김소현 대신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쇼크가 안전자산으로서 금의 지위를 굳혀줬다"면서 "현재의 저금리 기조가 지속하는 한 금 가격 상승세도 계속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했다.

◇ 재테크 수단별 수익률
┌───────┬───────┬───────┬──────┬──────┐
│ 자산 │ 대표상품 │ 20191231 │ 20200710 │ 등락률 │
├───────┼───────┼───────┼──────┼──────┤
│ 주식 │KODEX200 (직접│ 29,730 │ 28,535 │ -4.02% │
│ │ 투자) │ │ │ │
├───────┼───────┼───────┼──────┼──────┤
│ 부동산 │국민은행 주택 │ 100.60 │ 102.40 │ 1.79% │
│ │매매가격 종합 │ │ │ │
│ │ 지수 │ │ │ │
├───────┼───────┼───────┼──────┼──────┤
│ 금 (원) │국내 금 도매가│ 228,500 │ 280,000 │ 22.54% │
│ │격 3.75g(1돈) │ │ │ │
├───────┼───────┼───────┼──────┼──────┤
│ 환율 (원) │ 원/달러 │ 1,156.40 │ 1,204.50 │ 4.16% │
├───────┼───────┼───────┼──────┼──────┤
│ 채권 │채권종합지수( │ 258.39 │ 263.81 │ 2.10% │
│ │ 한신평) │ │ │ │
├───────┼───────┼───────┼──────┼──────┤
│ 예금 │N플러스 정기예│ │ │ 0.79% │
│ │금(1년)_(단위 │ │ │ │
│ │ : %) │ │ │ │
└───────┴───────┴───────┴──────┴──────┘
(※ 국민은행 주택가격지수는 한 달 간격으로 발표. 최근 데이터는 6월 기준)
(※ 정기 예금 수익률은 일할 계산)
(자료=대신증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