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라, 화상으로 유명 프랜차이즈 해외 진출 지원

코트라가 유명 프랜차이즈의 해외 진출을 원격 방식으로 지원한다.

코트라는 지난 10일 온라인 사업설명회를 시작으로 오는 17일까지 프랜차이즈 해외 진출을 돕기 위해 화상상담을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온라인 사업설명회에는 설빙(디저트), 씨유(편의점), 비에이치씨(치킨), 쥬씨(생과일쥬스), 두끼떡볶이(분식), 치킨플러스(치킨), 놀부(한식), 아딸(분식), 비비큐(치킨), 서래갈매기(고기구이), 피자마루(피자), 킹콩부대찌개(부대찌개), 마녀주방(파스타), 뷰피플(피부관리) 등 14개사가 참가했다.

기업별로 진출 희망 국가 언어로 발표가 진행됐으며, 현지 파트너와 실시간 질의응답 시간도 마련됐다.

17일까지는 화상상담이 이어진다.

설명회에서 발표한 기업과 바이코리아 프랜차이즈 상품관에 등록한 기업 등 50개사가 상담에 나선다.

기존 진출 유망 지역인 미국, 중국, 동남아시아는 물론 독일, 캐나다, 러시아, 우즈베키스탄 등의 잠재적 파트너가 한국 프랜차이즈 기업과 원격으로 만난다.

김상묵 코트라 혁신성장본부장은 "프랜차이즈 분야는 해외 파트너가 산업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경우가 있어 우리 기업들의 사전 설명이 필요하다"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발맞춰 우리 프랜차이즈가 새로운 방식으로 해외에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방식을 다듬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