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기업의 비결

고급 소주 '화요' 끌고 '미쉐린 식당' 가온 밀고

술·음식·도자기 융합한 문화기업
BTS 등과 다양하게 협업 시도

'화요' 올 매출 270억원 목표
미국에 '화요XP' 수출 계획
“광주요는 도자기 기업이면서 하나의 문화기업입니다. 한국의 술과 음식, 도자기를 융합해 세계인에게 주목받는 기업이 되는 게 목표입니다.”

13일 서울 신사동 한정식당 ‘가온’에서 만난 조태권 광주요 회장은 회사의 비전을 이같이 소개했다. 1963년 도자기 회사로 출발한 광주요는 현재 증류식 소주시장 점유율 1위 제품인 ‘화요’와 미쉐린 3스타 레스토랑 가온 등을 운영하는 종합 문화기업이 됐다. 주력 상품인 화요는 지난해 213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문화기업으로 진화해 글로벌 공략하는 광주요

도자기에서 술·식당으로 확장
1988년 가업으로 운영하는 광주요를 물려받은 조 회장은 가장 먼저 “‘생활 속 도자기 사업’을 해야겠다”고 결심했다. 당시까지만 해도 도자기가 골동품의 일종으로만 여겨지던 시절이었다. 조 회장이 생활자기 사업을 하겠다고 마음 먹었을 때 주변에서는 “그런 걸 누가 사느냐”는 반응을 보였다. 값비싼 도자기를 식기로 사는 사람이 거의 없을 것이란 판단이었다.

조 회장은 꾸준히 편견에 맞섰다. 한국식 생활자기를 다양하게 선보이며 시장에 스며들었다. 하지만 도자기만으로 회사를 키워나가는 데엔 한계가 있었다. 조 회장은 젊은 시절 일본·미국에서 유학생활을 한 경험을 토대로 해외 토종 기업들이 어떤 식으로 회사를 키워 나가는지 면밀히 분석했다.

결론은 문화였다. 자국 문화의 정체성을 잘 살린 제품을 꾸준히 내놓는 기업이 성공한다는 결론이었다. 도자기는 좋은 문화상품이었지만, 더 많은 소비자를 끌어들이기 위해서는 더욱 대중적인 아이템이 필요했다. 그 무렵 조 회장의 눈에 띈 게 음식과 주류였다. 음식과 술을 마시지 않는 성인은 거의 없기 때문이다.

1700년대 경북 안동 등지에서 싹을 틔운 증류식 양조 방식을 현대식으로 재해석하기로 했다. 그렇게 나온 상품이 2005년 출시한 증류식 소주 화요다. 화요는 일반 소주에 비해 5~10배 비쌌지만, 깔끔하고 고급스러운 맛으로 다양한 계층의 소비자를 사로잡았다.

비슷한 시기 조 회장은 ‘한식 세계화’를 내건 레스토랑 가온을 열었다. 처음에는 평범한 한식 레스토랑이었지만, 2010년 무렵부터 큰 변화가 생겼다. 세계적인 미식 가이드 ‘미쉐린’의 선택을 받겠다는 조 회장의 고집에 따라 대대적인 개편을 시작했다.

조 회장은 가온의 셰프들을 일본 등 해외에서 일정 기간 교육시키며 ‘미쉐린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좋은 식자재와 예술성, 분위기, 청결, 한국적 매력이라는 기준을 토대로 하나부터 열까지 다져나갔다. 2012년에 시작된 프로젝트는 4년 만에 결실을 맺었다. 2016년 미쉐린 가이드 3스타를 받았다. 조 회장은 “한국식 문화사업이 세계를 감동시킬 수 있다는 확신을 얻은 순간”이라고 회고했다.
대대적 조직개편으로 체질 변화
올 들어 광주요에는 대대적인 변화가 있었다. 조 회장의 부인인 성복화 공동대표가 총대를 메고 광주요 사업을 총괄하기로 했다. 한식당 가온의 대표는 김병진 총괄 셰프가 맡는다.

성 대표와 김 셰프가 국내를 맡는 사이 조 회장은 해외 공략에 본격 나설 계획이다. 그는 “광주요는 앞으로 유통회사로 자리잡을 것”이라며 “그러기 위해서는 해외시장을 적극적으로 뚫어야 한다”고 했다.

올 들어 다양한 형태의 컬래버레이션(협업) 제품을 출시한 것도 해외시장 공략의 일환이다. 광주요는 최근 캐릭터 브랜드 라인프렌즈, 글로벌 인기 아이돌그룹 BTS 등과의 협업 제품을 출시했다. 조 회장은 “다양한 아티스트와 손잡고 다방면으로 라인업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화요의 수출에도 힘이 실릴 전망이다. 조 회장은 “가장 글로벌한 시장인 미국을 중심으로 위스키 제품인 ‘화요 XP’ 등을 적극 수출하겠다”고 했다. 화요의 올해 예상 매출은 270억원이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