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호號 DB그룹 '새판 짜기'…부회장 4명 등 세대교체 인사

지난 1일 취임한 김남호 DB그룹 회장이 세대교체 인사를 단행했다. 그룹 창업주인 김준기 전 회장의 장남인 김 회장이 새로운 경영진을 꾸리고 본격적인 2세 경영에 나섰다는 평가가 나온다.

DB그룹은 13일 구교형 그룹 경영기획본부 사장, 이성택 DB금융연구소 사장, 김정남 DB손해보험 대표이사 사장, 최창식 DB하이텍 대표이사 사장 등을 각각 부회장으로 승진시키는 인사를 단행했다. 이 부회장은 DB생명 부회장도 겸한다. 김경덕 DB메탈 부사장은 대표이사 사장으로, 정경수 DB손해보험 자산운용부문 부사장은 자산운용부문 사장으로 승진했다. 정인환 DB Inc 부동산사업부 사장은 DB월드 대표이사 사장으로 이동했고 나민서 DB메탈 부장은 최고재무책임자(CFO) 상무로 승진했다.

일선에서 물러난 인물들도 눈에 띈다. 김 전 회장과 함께 그룹을 이끌어온 최연희 DB Inc 회장과 윤대근 금융연구소 회장은 그동안 그룹 회장직을 맡아온 이근영 회장의 퇴임과 함께 용퇴했다.

눈여겨볼 인물은 김 회장을 지근거리에서 보좌하는 역할을 맡게 된 구 부회장이다. 1956년생으로 경기고, 서울대 무역학과를 졸업했다. 국제경제연구원, 산업연구원, 삼성물산 등을 거쳐 2006년 DB그룹에 합류했다. DB그룹에선 동부제철, DB하이텍 등을 거치며 경영기획과 재무 관련 업무를 담당했다.

DB그룹의 싱크탱크인 DB금융연구소 사장을 맡았던 이성택 사장도 부회장단 대열에 합류했다. DB생명과 DB금융연구소를 이끌며 퇴임한 이근영 회장의 빈자리를 메울 예정이다. 1952년생이며 경북고, 고려대 경영학과를 나왔다. 1974년 동부건설에 입사한 뒤 DB손해보험, DB생명, DB금융투자 등 주요 금융 계열사에서 최고경영자(CEO), CFO 등을 역임했다.

주력 계열사 CEO의 직급을 올리며 무게감을 더했다. 금융지주회사 성격을 띠는 DB손보가 대표적이다. 김정남 사장이 부회장으로 승진해 조직을 이끌게 됐다. 1952년생으로 북평고, 동국대 행정학과를 졸업했다. 1984년 DB손해보험에서 일했으며 2010년부터 대표이사를 맡아왔다. 비금융 부문의 핵심 자회사인 DB하이텍 역시 그룹 내 장수 CEO로 꼽히는 최창식 사장이 부회장으로 승진해 계속 맡는다. 1954년생으로 경기고와 서울대 재료공학과를 나와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에서 전자공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한 경제단체 관계자는 “경영진 인사는 김 회장이 구상하는 ‘뉴 DB호’의 신호탄”이라며 “세대교체를 위한 조직 개편과 추가 인사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