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대출 3종 출시
직장인·중신용자 겨냥
기지개 펴는 케이뱅크…1년 만에 '대출 상품' 판매

국내 1호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가 1년여 만에 정상영업에 나선다. 이달 초 하루 단위로 이자를 지급하는 '파킹통장'을 내놓은 후 13일 가계대출 상품을 새롭게 내놨다.

케이뱅크는 이날 직장인과 중신용자 등을 겨냥한 가계대출 3종 상품 출시한다고 밝혔다. 케이뱅크가 신규 신용대출을 받는 건 지난해 4월 이후 1년여 만이다.

케이뱅크는 대주주인 KT를 통해 자본확충에 나설 계획이었지만 금융당국이 KT의 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중단하면서 신용대출 판매가 중단됐다. KT는 자회사인 BC카드를 케이뱅크의 최대 주주로 올라서는 방안을 진행 중이다. 케이뱅크는 오는 28일 4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앞두고 있다.

가계대출 3종 상품에는 고도화된 신용평가모형(CSS)이 적용됐다. 신용평가사의 금융거래 정보에 통신 정보를 접목했던 기존 방식에 케이뱅크와의 거래내역 정보를 더했다. 소득정보 역시 평가등급을 세분화해 정확도와 신뢰도가 높아졌다.

신용대출 상품의 금리는 최저 연 2.08%다. 0.5%의 우대금리를 적용했을 경우다. 마이너스 통장대출의 최저 금리는 연 2.38%다. 은행권 직장인 모바일 대출상품 가운데 최저 수준이다. 신용대출 한도는 최대 2억5000만원까지 가능하다. 마이너스 통장대출 한도는 1억5000만원이다. 이 또한 업계 최고 수준이다.

중신용 고객 등을 위한 신용대출 플러스는 최대 5000만원을 최저 연 3.82% 금리로 이용할 수 있다. 중도상환수수료가 없어 금융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소상공인 등 개인사업자들을 위한 '개인사업자 신용대출' 상품도 조만간 출시된다. 마이너스 통장 방식 대출 한도를 최대 5000만원으로 올려 소상공인들이 자금 융통을 돕는다.

김태진 케이뱅크 마케팅본부장은 "대출상품을 새롭게 재편해 고객군별 금융 혜택을 맞춤형으로 제공하는 데 집중했다"며 "모바일로 쉽게 받을 수 있는 아파트담보대출 등 다양한 혁신 상품을 순차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