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승객은 다국적 선원…인천공항서 환승한 뒤 전세기 탑승

아시아나항공은 현대베트남조선에서 건조 중인 선박의 선주와 선원 70명을 수송하기 위해 베트남 냐짱(나트랑)에 특별 전세기를 띄운다고 13일 밝혔다.

현대베트남조선은 현대미포조선의 베트남 법인이다.

전세기는 이날과 15일 2차례에 걸쳐 운항한다.

전세기에 탑승할 선원들은 영국, 러시아, 우크라이나, 벨라루스, 베네수엘라, 인도 등 다국적 선원들로, 인천국제공항에서 환승한 뒤 아시아나항공 특별기를 이용해 베트남으로 이동하게 된다.

앞서 아시아나항공은 지난달에도 현대베트남조선의 선박 시운전과 인도 업무를 지원하는 국내외 기자재 납품사 엔지니어 29명을 수송하기 위해 특별 전세기를 운항한 바 있다.

다만 한국인 엔지니어만 탑승했던 지난달과는 달리 이번에는 외국 국적의 선원들이 인천국제공항에서 환승을 통해 탑승하게 돼 전세기 탑승객 전원이 환승객으로만 이뤄진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하늘길이 막혀 많은 기업이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아시아나항공이 국내 조선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 노력에 함께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전 세계에서 인정받는 인천국제공항의 우수한 환승시스템이 이번 환승수요 유치에 크게 기여했다"고 말했다.

아시아나, 냐짱에 또 전세기…"국내 조선사 수송 지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