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130회 한국을 빛낸 이달의 무역인상

스킨케어 고기능성 화장품 특화
매출 387억원 중 95%가 수출
지난해 영업이익률 52%
좋은 원료·저온 추출이 비결
차훈 더마펌 대표, K뷰티 수출의 숨은 주역…中 출시 석달만에 130만개 판매

한국 화장품업체 더마펌이 지난해 출시한 ‘울트라 수딩 토너 R4’와 ‘울트라 수딩 포뮬러 R4’는 지난해 8월 중국에 소개된 뒤 11월 광군제 때까지 약 3개월 동안 현지에서 130만여 개가 팔려나가며 밀리언셀러에 등극했다. 판매금액은 300여억원에 이른다. 밀려드는 주문에 화장품을 담을 용기를 확보하는 데 애를 먹었을 정도다.
해외에서 더 유명한 화장품 업체
스킨케어용 고기능성 화장품을 생산하는 더마펌은 국내보다 해외에서 더 이름이 알려진 화장품업체다. 고품질 원료를 조달해 직접 분리·정제한 뒤 피부에 좋은 성분을 고농도로 함유한 제품을 생산한다.

피부과, 성형외과 등 병원에서 사용하는 더마화장품 분야에서 기능을 인정받으며 2011년 수출을 시작했다. 2018년 수출 1000만달러를 돌파했다. 지난해엔 3055만달러어치를 수출했다. 차훈 더마펌 대표(55·사진)는 이 같은 공로를 인정받아 한국무역협회와 한국경제신문사가 선정한 제130회 ‘한국을 빛낸 이달의 무역인상’을 지난 10일 수상했다.

더마펌은 ‘건강한 피부’를 위한 화장품이라는 의미를 담았다. 기본적으로 보습이 충족되면 피부가 건강해지고 톤이 좋아지며 주름도 개선된다는 게 차 대표 지론이다. 기초화장품을 중심으로 여드름, 아토피 등 피부 상태에 따른 기능성 화장품을 생산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은 387억원으로 전년 대비 28.1%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201억원으로 영업이익률이 51.9%에 달했다. 지난해 매출의 95%를 수출로 거뒀다. 국내에는 병원과 면세점에서만 일부 판매했다.
리포좀 기술로 피부 흡수율 높여
더마펌의 성장 비결은 좋은 원료를 직접 조달해 저온으로 추출하는 과정에 있다. 미국 오하이오주립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차 대표는 미국 회사 세 곳을 거쳐 캐나다 화장품업체 클레이튼샤갈의 한국 지사장으로 2001년 한국에 돌아왔다. 수입 화장품의 한계를 느낀 차 대표는 이듬해 자신이 경영하던 한국 지사를 인수해 더마펌으로 사명을 바꾼 뒤 직접 화장품 연구개발에 나섰다.

창업 초기부터 피부에 좋은 원료가 있다고 하면 아프리카, 인도 등 거리를 따지지 않고 달려갔다. 한 달 동안 독점권을 갖고 효능을 테스트한 뒤 효과가 있으면 직접 추출한다. 고온에서 추출하는 다른 업체들과 달리 섭씨 25~28도에서 추출해 원료 고유의 성분을 살려간다는 설명이다. 이렇게 추출한 원료를 조합해 제품을 직접 생산한 결과는 피부 개선이라는 성과로 나타났다.

더마펌은 피부 흡수율을 높였다. 통상 화장품의 흡수율은 1~2% 수준이다. 차 대표는 “기능성 화장품의 흡수율은 아무리 좋아도 10% 수준”이라며 “더마펌은 리포좀 기술을 활용해 두세 배 이상으로 흡수율을 끌어올렸다”고 말했다. 더마펌은 원료에서 물질을 추출하는 과정을 정형화해 내년 2월 완공하는 강릉공장에 적용할 계획이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