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콘텐츠' 시너지 강화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전자상거래(e커머스) 기업 쿠팡이 싱가포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업체 ‘훅(hooq)’을 인수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0일 보도했다. ‘한국의 아마존’을 목표로 하는 쿠팡이 온라인 쇼핑과 콘텐츠를 결합하며 플랫폼 경쟁력 강화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쿠팡은 최근 훅과 자산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 구체적인 인수 가격과 조건은 공개되지 않았다. 훅은 싱가포르 최대 통신사인 싱가포르텔레콤과 소니픽처스, 워너브러더스가 2015년 1월 합작해 세운 OTT 서비스업체다. 싱가포르와 필리핀, 태국, 인도,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에서 서비스를 운영해왔으나 넷플릭스 등 대형 OTT 업체들과의 경쟁에서 밀려 지난 3월 파산보호를 신청했고, 4월 말 서비스를 종료했다.

블룸버그통신은 글로벌 e커머스 업체들이 최근 플랫폼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콘텐츠 분야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는 것과 같은 맥락으로 풀이하고 있다. 아마존은 자회사의 OTT 서비스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를 키우고 있다.

쿠팡 측은 훅 인수 배경에 대해 “다양한 사업 기회를 보고 있다”면서도 “인수 여부를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쿠팡 '아마존의 길' 가나…쇼핑+동영상 시너지 노려
싱가포르 OTT 업체 '훅' 인수
전자상거래(e커머스) 기업 쿠팡이 싱가포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훅(hooq)’을 전격 인수한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온라인 서점으로 시작해 유통 콘텐츠 등 전방위로 확장한 세계 최대 e커머스 기업 아마존처럼 플랫폼 효과를 강화하려는 전략으로 풀이되고 있다. 국내 대표 플랫폼 기업이자 경쟁사인 네이버가 쇼핑과 금융 등으로 사업을 확대하며 플랫폼 효과를 극대화하고 있는 것과 같은 맥락이다.

쿠팡이 모델로 삼고 있는 아마존은 유료 멤버십 서비스인 ‘아마존 프라임’을 통해 쇼핑과 OTT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혜택을 함께 제공하고 있다. 이런 서비스 전략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때도 시너지 효과를 발휘했다. 밖에 나가지 못하게 된 사람들이 집에서 인터넷으로 생필품을 주문하고,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콘텐츠를 봤다. 지난 1분기 실적 발표 당시 아마존은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아마존 프라임 회원들이 더 자주, 더 많이 쇼핑하고 있다”며 “비디오 이용도 증가해 시청자 수가 두 배로 늘었다”고 했다.

최근 네이버가 발표한 유료 멤버십 서비스 ‘네이버 플러스’도 아마존 프라임을 벤치마킹했다. 네이버쇼핑 이외에 웹툰, 웹소설, 음악 등 네이버가 보유한 콘텐츠 서비스를 혜택으로 제공한다. 카카오도 최근 공격적으로 사업 확장에 나서고 있다. 매니지먼트 사업과 영화 제작업에 진출하는 등 콘텐츠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e커머스 업계 한 관계자는 “쿠팡뿐 아니라 앞으로 다수의 인터넷 기업이 콘텐츠 분야에 진출해 플랫폼 경쟁력을 높이려고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쿠팡이 해외 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포석을 마련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국내가 아니라 동남아시아에서 OTT를 하던 업체를 인수했기 때문이다. 김창권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국내 최대 온라인 쇼핑몰이 된 쿠팡이 해외로 사업을 확장하려는 시도로 보인다”고 말했다.

진격의 쿠팡…싱가포르의 넷플릭스 '훅' 인수

적자 기업인 쿠팡이 인수합병으로 재무 부담이 커질 것이란 우려도 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쿠팡은 지난해 7205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1조1279억원이던 전년보다 4000억원 이상 줄였으나, 감사보고서를 제출하기 시작한 2014년부터 누적된 적자 규모만 3조7210억원에 이른다.

다만 훅이 지난 3월 청산한 업체인 만큼 부담이 크지 않았을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김 연구원은 “코로나19 사태로 쿠팡 이용자가 급증했다”며 “현금 유동성이 풍부한 데다 훅이 서비스를 종료한 상태라 규모가 큰 딜은 아니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