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김명환 위원장 "하순께 온라인 대의원대회…노사정 합의안 부결땐 사퇴"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사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합의안’이 이달 넷째주 열리는 임시 대의원대회에서 부결되면 위원장직을 사퇴하겠다고 선언했다.

김 위원장은 10일 서울 정동 민주노총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최종 합의안에 대해 중앙집행위원회 위원들의 동의를 얻지 못해 의장으로서 규약에 따라 임시 대의원대회를 개최할 것”이라며 “합의안이 부결되면 저를 비롯해 김경자 수석부위원장, 백석근 사무총장 전원이 바로 사퇴하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이번 사회적 대화를 먼저 제안한 조직으로서 책임있는 결정을 하려는 것”이라며 “이번에 결정을 못한다면 민주노총의 대정부 교섭 틀 마련은 불가능하고 정치적 위상 하락 등 심각한 타격이 예상된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4월 정부에 경제사회노동위원회가 아닌 장외 사회적 대화를 먼저 제안했고, 우여곡절 끝에 경영계와 한국노동조합총연맹이 합류하면서 대화가 성사됐다. 한 달여간 집중 교섭을 통해 노사정은 합의문 초안도 도출했다.

하지만 민주노총 내부 강경파의 반발로 김 위원장이 이달 1일 협약식에 참석하지 못하면서 대타협은 무산 위기에 처했다. 이런 상황에서 김 위원장은 임시 대의원대회 개최라는 승부수를 던진 것이다. 중앙집행위원회 위원들이 합의안에 반대하고 있지만 대다수 조합원은 자신의 손을 들어줄 것으로 김 위원장은 기대하고 있다.

민주노총은 오는 13일 대회 진행 방식과 일정 등을 담은 임시 대의원대회 개최 계획을 공고할 예정이다. 대의원대회는 7월 넷째 주(20~24일)에 온라인 방식으로 하루 또는 이틀간 열린다. 김 위원장은 대의원대회 개최에 앞서 1500여 명의 대의원에게 합의문에 담긴 내용을 충분히 설명하고 설득하겠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노사정 합의안을 놓고 민주노총 내분은 계속되고 있다. 전국공무원노조는 이날 “노사정 합의안은 일고의 가치도 없는 ‘노동자 죽이기 선언’”이라며 “김 위원장은 기만적인 합의문을 당장 폐기하고 대의원대회 소집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백승현 기자 arg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