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8개월간 4천억원 투입…"정상조업도 조기 달성"

포스코 광양제철소 3고로(용광로)가 스마트·친환경 고로로 탈바꿈했다.

포스코는 10일 광양제철소 3고로 현장에서 그룹사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2차 개수를 마치고 3대기 조업을 시작하는 고로 화입(용광로에 불을 붙이는 작업)식을 진행했다.

개수는 고로의 불을 끈 후 내부의 내화벽돌을 교체하고 관련 설비 일부를 신예화하는 작업을 말한다.

포스코 광양3고로, 스마트·친환경 용광로로 재탄생

포스코에 따르면 광양 3고로는 이번 2차 개수를 통해 초대형 스마트·친환경 고로로 탈바꿈했다.

우선 4천600㎥에서 5천500㎥로 규모가 커져 생산성이 25% 향상돼 연간 460만t을 생산할 수 있게 됐다.

내용적이 5천500㎥ 이상인 초대형 고로는 전 세계에 총 15기가 있으며, 이 중 포스코는 세계 최대 규모인 광양 1고로(6천㎥)를 포함해 총 6기(포항 2기·광양 4기)를 보유하고 있다.

또 출선비(고로 단위 부피당 쇳물 생산량)가 개선돼 설비수명 연장, 탄소배출 저감, 원료비 절감 등의 효과를 거두게 됐다.

인공지능을 활용한 스마트기술을 도입해 조업과 품질 안정성을 높였으며, 가스청정설비와 슬래그 수재설비 투자로 고로에서 발생하는 분진 제거 효율과 부생에너지 회수율을 높이는 등 친환경 기능도 강화했다.

이로써 스마트기술을 적용한 포스코의 '스마트 고로'는 총 4기(포항 2기·광양 2기)로 늘어났다.

포스코 광양3고로, 스마트·친환경 용광로로 재탄생

광양 3고로 개수공사에는 쇳물 생산을 중단한 5개월을 포함해 총 1년 8개월간 약 4천억원이 투입됐고 연인원 23만명이 참여했다.

단 한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사례 없이 계획대로 진행됐으며, 화입에 맞춰 협력사들 역시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감에 따라 지역경제가 활기를 띠게 됐다고 포스코 측은 전했다.

포스코는 광양 3고로 가동에 필요한 주문을 이미 확보한 만큼 고객사의 생산판매 활동에 차질이 없도록 정상조업도를 조기에 달성하는 데 매진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철강 수요산업의 불확실성을 극복하고 비용을 최소화해 수익성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화입식에 참석한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고로는 화합·융합·도전의 상징"이라며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를 조속히 극복해 포스코, 나아가 대한민국 제조업의 리스타트(Restart)를 알리는 신호탄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