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말 현대백 압구정본점서 첫 선
화려한 스타일부터 데일리 주얼리까지

"첫 직장서 액세서리 디자인했던 경험 살려"
핸드백 브랜드 ‘분크’의 대표이사인 석정혜 디자이너가 셔츠에 이어 이번엔 주얼리에 도전한다.

석 대표가 디자인한 주얼리 제품군 ‘분크_PARS’는 이달 말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에 문을 여는 ‘석’S 큐레이션’(가칭) 매장과 청담동 분크 플래그십스토어에서 첫 선을 보일 예정이다.
석정혜 분크 대표, 이번엔 주얼리에 '도전장'

석 대표는 최근 분크 공식 인스타그램과 개인 계정을 통해 분크 주얼리 사진을 공개했다. 크고 굵은 골드 체인이 얽힌 스타일의 목걸이와 팔찌 등이다. 부속품을 이어붙인 듯한 독특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20만~30만원대 고가 라인은 물론 10만원 후반대의 데일리 라인도 선보일 예정이다.

분크 주얼리는 국내 공장에서 금형을 새로 떠서 디자인했다. 도금도 여러 차례 입혀 반무광으로 완성했다. 석 대표는 "연결고리에서 모티브를 얻어 나만의 감성, 분크에 어울리는 스타일로 디자인했다”고 설명했다.
석정혜 분크 대표, 이번엔 주얼리에 '도전장'

석 대표가 자신의 주얼리 제품을 내놓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하지만 석 대표는 첫 직장인 ‘히노디자인’에서 주얼리를 디자인한 경험이 있다. 히노디자인은 당시 노희영 대표가 미국 뉴욕의 파슨스스쿨을 졸업한 뒤 설립한 패션 전문회사다. 그 후 한섬에 입사한 석 대표는 의류 위주였던 한섬의 주얼리를 도맡아 디자인했다.

한섬을 나온 석 대표는 이후 줄곧 핸드백만 만들었다. 석 대표는 자신의 핸드백 브랜드 ‘쿠론’을 900억원대 브랜드 키운 뒤 2010년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에 매각했다. 2016년 신세계인터내셔날에서 근무하다가 이듬해 퇴사했고, 2018년에 분크를 론칭했다.

국내 핸드백 브랜드들이 백화점에서 퇴출당하거나 자발적으로 매장을 정리하는 등 사업이 부진하지만 분크는 백화점으로부터 ‘러브콜’을 받을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수백억원대 연매출을 내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빈폴 액세서리, 제이에스티나, 브루노말리, 덱케, 빈치스 등 유명 브랜드들은 오프라인 매장을 접고 온라인 전용 브랜드로 전환하고 있다.
석정혜 분크 대표, 이번엔 주얼리에 '도전장'

핸드백만 선보이던 분크는 올 초 석 대표가 디자인한 셔츠로 의류 사업에도 진출했다. 신제품을 내놓을 때마다 1000여장이 당일 품절되는 등 인기를 끌었다.

석 대표는 “현대백화점으로부터 다양한 제품을 판매하는 매장을 만들어달라는 요청을 받고 타 브랜드를 파는 것보단 분크 가방, 의류와 함께 주얼리도 갖춰놓으면 좋겠다고 판단해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