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길호 OK저축은행 대표.(사진=OK저축은행)

정길호 OK저축은행 대표.(사진=OK저축은행)

정길호 OK저축은행 대표이사가 3연임에 성공했다.

9일 금융권에 따르면 OK저축은행은 지난달 29일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정 대표이사의 연임을 결정했다. 그의 임기는 2년으로 2022년 7월 3일까지다. 앞서 2016년 취임한 그는 2018년 연임에 성공한 바 있다.

정 대표는 영업조직 안정화, 자산 확대, 수익 증대 등 OK저축은행 성장에 크게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3연임에 성공했다는게 OK저축은행 측의 설명이다.

OK저축은행의 자산규모를 1위로 끌어올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는 정 대표는 올해도 자산 성장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1967년생인 정 대표는 서울대 경제학과를 나와 한미은행 인사부, 왓슨 와야트 코리아 컨설턴트, 휴먼컨설팅그룹 부사장을 거쳐 2010년 OK금융그룹에 합류했다. 2014년 OK저축은행 출범 뒤 경영지원본부장과 소비자금융본부장을 역임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