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2020년형 사운드바 Q시리즈의 최고급 모델인 'HW-Q950T'와 'HW-Q900T'를 글로벌 시장에 출시한다고 8일 발표했다.
집에서 영화관 수준 음향 듣는다…삼성전자, 최고급 사운드바 출시

HW-Q950T 모델은 천장 방향으로 소리를 내보내는 두 개의 무선 후방 업파이어링(upfiring) 스피커를 포함해 가정용으로는 최다 채널(9.1.4)을 지원한다. 좌우에 와이드 스피커가 추가된 형태로 물체의 움직임을 보다 사실적으로 표현한다. 사용자 전면을 기준으로 좌우 60도 전후 각도에서 나오는 전측방 사운드를 들려줘 보다 생생한 현장감을 제공한다.

이번에 출시하는 두 모델은 입체 음향 기술인 돌비사의 '애트모스'와 DTS사의 'DTS:X'를 모두 탑재했다. 고선명도 멀티미디어 인터페이스(HDMI) eARC(강화된 오디오 리턴 채널)도 지원해 '돌비 트루 HD'(Dolby TrueHD)와 같은 고품질 서라운드 사운드를 즐길 수 있다.

2020년형 삼성 QLED TV와 연동하면 TV와 사운드바의 스피커를 모두 활용해 풍부한 서라운드 사운드를 내는 'Q-심포니' 기능도 지원한다. 'Q-심포니'는 올해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20'에서 최고 혁신상을 수상했다.

추종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이번에 출시하는 사운드바 신제품은 고가의 분리형 홈시어터에서만 가능했던 높은 수준의 입체 서라운드 음향을 구현한다"며 "소비자들이 집에서도 보다 현장감 있는 사운드와 함께 영상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