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대한국 수출액 11년 만에 최저…코로나·수출규제 여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여파로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금액이 약 11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한국무역협회와 일본관세협회에 따르면 지난 5월 일본의 대한국 수출액은 작년 5월보다 18.0% 급락한 3천293억엔(3조6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09년 2월(3천2억엔) 이후 11년 3개월 만에 최저 수준이다.

올해 들어 일본의 대한국 수출액은 1월 3천716억엔에서 2월 4천150억엔으로 늘어난 뒤 3∼4월에도 4천억엔을 웃돌다가 5월에 급락했다.

대한국 수출액을 품목별로 보면 식료품 수출이 41.6% 감소했고 원료품(-48.9%), 광물성 연료(-69.5%), 화학제품(-27.9%), 원료별 제품(-29.5%), 전기기기(-11.1%), 수송용 기기(-61.1%) 등도 두 자릿수 감소 폭을 보였다.

일본이 한국으로부터 수입한 금액 역시 5월 2천9억엔으로 작년 5월보다 27.3%나 줄었다.

이 역시 2010년 4월 이후 최저 수준이다.

문병기 무역협회 수석연구원은 "5월 일본의 대한국 수출액을 품목별로 세밀하게 보면, 철강(-48.5%), 반도체(-29.4%), 석유제품(-68.8%) 등에서 감소 폭이 컸다"면서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수요 감소, 철강과 석유제품의 글로벌 공급 과잉,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와 그로 인한 한국내 일본 제품 불매 운동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일본에서 한국으로 향하는 수출액이 크게 줄었지만, 일본의 총수출 중 한국 수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4월과 같은 7.9%를 기록했다.

이 비중은 일본의 수출규제 이후인 지난해 10월 5.8%까지 내려갔으나, 올해 들어 1월 6.8%, 3월 7.0%, 4월 7.9% 등으로 오히려 상승했다.

이는 일본의 총수출이 1월 -2.6%, 2월 -1.0%, 3월 -11.7%, 4월 -21.8% 등으로 내리막길을 걷고 있어서다.

5월에는 11년 만에 최대폭인 28.3%나 급감했다.

일본의 총수출이 대한국 수출보다 더 크게 줄어들면서 한국 수출 비중은 늘어난 것이다.

문 연구원은 "일본의 수출 품목 구조를 보면 자동차, 기계류, 소재부품에 집중돼있다"면서 "코로나19 이후 미국과 유럽, 중국 등으로 향하는 자동차 수출이 급감하면서 전체 수출을 끌어내린 것 같다"고 말했다.

[표] 일본의 대한국 수출입(단위, 백만엔)
┌───────┬───────────────┬─────────────┐
│년 │수출 │수입 │
│ ├───────┬───────┼──────┬──────┤
│ │금액 │증감률 │금액 │증감률 │
├───────┼───────┼───────┼──────┼──────┤
│2020년 │1,974,985 │-10.1 │1,247,648 │-9.0 │
├───────┼───────┼───────┼──────┼──────┤
│1월 │371,679 │-12.1 │272,441 │-5.1 │
├───────┼───────┼───────┼──────┼──────┤
│2월 │415,078 │0.9 │262,271 │1.5 │
├───────┼───────┼───────┼──────┼──────┤
│3월 │446,723 │-10.5 │265,632 │-5.1 │
├───────┼───────┼───────┼──────┼──────┤
│4월 │412,244 │-10.6 │246,398 │-8.7 │
├───────┼───────┼───────┼──────┼──────┤
│5월 │329,261 │-18.0 │200,905 │-27.3 │
└───────┴───────┴───────┴──────┴──────┘
※무역협회 제공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