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어닝서프라이즈

'깜짝 실적' 일등 공신은 반도체
스마트폰·가전·TV도 막판 선전
삼성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을 뚫고 2분기에 8조원이 넘는 영업이익을 거뒀다. 시장 추정치보다 1조5000억원 많은 ‘깜짝 실적(어닝 서프라이즈)’이다. 삼성전자가 ‘괴력’에 가까운 수익 창출력을 과시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코로나 뚫고 영업익 8兆…'괴력'의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2분기에 매출 52조원, 영업이익 8조1000억원의 실적(잠정)을 기록했다고 7일 발표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2.7%, 전 분기와 비교해선 25.6% 늘었다. 영업이익률은 15.6%로 2018년 4분기(24.2%) 후 가장 높았다. 매출은 지난해 2분기 대비 7.4%, 전 분기에 비해 6.0% 줄었다.

일등 공신은 반도체 부문이다. 전체의 3분의 2에 해당하는 5조4000억원 안팎의 영업이익을 거두며 버팀목 역할을 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로 재택근무, 온라인 수업 등이 확대되며 서버·PC업체들이 메모리 반도체 구매를 늘린 영향이 컸다고 분석했다.

스마트폰이 주력인 IM(IT&모바일)부문과 TV 및 생활가전을 판매하는 CE(소비자가전)부문도 각각 1조7000억원, 4500억원 수준의 영업이익을 기록한 것으로 보인다. 디스플레이 부문은 계약 물량을 구매하지 못한 고객사로부터 9000억원 상당의 보상금이 들어오면서 힘을 보탰다.

3분기 실적에도 관심이 커지고 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3분기 매출 컨센서스는 60조8071억원, 영업이익은 9조5427억원이다. 3분기 컨센서스엔 2분기 실적에 반영된 디스플레이 부문의 일회성 이익이 포함돼 실제 영업이익은 2분기와 비슷할 가능성이 크다. 코로나19의 재확산 여부가 변수로 꼽힌다.

황정수/이수빈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