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성도 문제이지만 경영상으로도 말이 안 돼"
인국공 찾은 하태경 "올해 매출 반토막인데 직고용은 미친짓"

하태경 의원 등 미래통합당 인국공(인천국제공항공사) 공정채용 TF 위원들이 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공사를 찾아 구본환 사장과 최근 논란이 되는 보안경비 요원의 정규직 직고용 채용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

하 의원은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나 "올해 공사 매출이 전년 대비 54.7% 줄어들고 지난해 8천660억원이던 당기순이익은 3천244억원 순손실로 적자 전환할 전망"이라며 "이렇게 매출이 반 토막 나는 경영 악조건에서 확장 경영은 미친 짓"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직고용은 공정성의 문제도 있지만, 경영상으로 볼 때도 말이 안 된다"며 "청와대나 민주당도 이런 상황을 이해해 줄 것이다.

회사를 살려야지 더 망하게 하는 결정을 지지할 수 있느냐"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다행히 공사 측에서도 당장은 채용 발표할 계획은 없고 각계각층에서 의견 수렴하는 시간을 갖겠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공사 관계자는 "청원경찰직 관련 규정도 개정해야 하고 기획재정부에 정원 확대도 요청해야 해 시간이 걸린다"며 "직고용 절차가 중단되는 것은 아니고 이런 과정을 진행하면서 여러 의견을 수렴하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