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 "삼양그룹 미래, 디지털 혁신에 달려"

김윤 삼양그룹 회장(사진)이 ‘사업구조 고도화’와 ‘디지털 혁신’을 앞세워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6일 ‘뉴노멀 시대, 경영의 대전환’이라는 주제로 열린 ‘2020 삼양그룹 조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삼양그룹은 매년 상반기 실적 집계 후 상반기 실적과 하반기 전략을 김 회장이 직접 설명하며 직원들과 소통하는 조회를 한다. 이번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 화상회의 시스템으로 이뤄졌다.

김 회장은 “불확실성이 심화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정확한 미래 예측 능력보다 돌발 위기에도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이 더욱 중요하다”며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스페셜티(고기능성) 제품 중심의 사업 육성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추진 중인 디지털 혁신 프로젝트에 삼양의 미래 생존이 달렸다”고 덧붙였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