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생물로 음식물쓰레기 24시간 내 91~95% 제거
축산분뇨까지도 24시간 내 처리 가능
국내 첫 '소멸방식 K마크' 인증
순풍가가 개발한 미생물 소멸방식 음식물처리기 '다무스' 업소용의 모습.   /순풍가 제공

순풍가가 개발한 미생물 소멸방식 음식물처리기 '다무스' 업소용의 모습. /순풍가 제공

친환경 바이오기업 순풍가가 미생물을 이용한 소멸방식 음식물쓰레기 처리기 ‘다무스’를 출시했다.

다무스는 10여년 연구를 통해 개발한 미생물이 음식물쓰레기를 남김 없이 먹어치우는 방식의 제품이다. 미생물의 왕성한 먹이활동으로 24시간 이내 소멸률이 91~95%에 이른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이를 인정 받아 다무스는 한국산업기술시험원으로부터 국내 최초로 '소멸방식 K마크 인증'(성능)을 받았다.

순풍가가 대량으로 배양한 토착미생물은 유기성폐기물 소멸처리 기계장치 안에서 음식물쓰레기 뿐만 아니라 소, 돼지, 닭 등의 축산분뇨까지 대부분 소멸시킨다. 가축분뇨까지 24시간 내 소멸방식으로 처리할 수 있는 폐기물 장비는 국내에서 처음이라는 설명이다.

순풍가는 강릉시청, 거제시청, 춘천시 농업기술센터 등 전국 20여곳에서 공개시연회를 열었다. 주무부처인 환경부는 “순풍가 제품이 기존 처리방식의 단점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고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순풍가 판매법인 '순풍가B&T'는 최근 순풍가의 첨단 바이오기술을 접목한 가정용, 업소용, 산업용 신제품을 본격적으로 판매하기 시작했다. 전국을 253개 지역으로 나눠 친환경 음식물 처리기를 전국에 보급할 계획이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