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6일 '6·17 부동산 대책'으로 아파트 잔금 대출이 줄어들었다는 논란에 "경과 규정을 일관성 있게 적용한 원칙의 범위 내에서 풀어보려고 하지만, 부족한 부분이 있으면 추가적인 것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손 부위원장은 이날 오픈뱅킹 세미나가 끝나고 기자들과 만나 잔금 대출 축소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를 "충분히 듣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잔금 대출은) 입주 공고일 시점에서 그 당시 대출 규제를 적용한다"며 "그것으로 많은 부분이 해결될 수 있을 것으로 보지만, 충분할지는 좀 살펴보겠다"고 설명했다.

비규제 지역이었다가 이번 부동산 대책으로 새로 규제대상이 된 지역에서 잔금 납부를 앞둔 아파트 수분양자들은 대출 여력 축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하소연하고 있다.

부동산 추가 대책에 대해선 "대출 규제는 이번에는 초점이 아니다"라며 "주로 세금과 공급 쪽 얘기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위 부위원장, 잔금대출 논란에 "부족한 부분 추가 고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