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여 년의 압류차량 공매 노하우 기반.. 차량 점검부터 소유권 이전까지

자동차 공매는 지방세법 제71조의 규정에 따라 압류재산을 매각하는 강력한 체납처분으로 공공기관이나 지방자치단체 등에 압류된 차량을 매각하는 것을 의미한다.

공매 차량 구매자 입장에서는 비용에 대한 부담을 덜어낼 수 있어 합리적인 방법이지만 공매 절차에 대해 널리 알려지지 않아 일반 소비자가 접근하기에는 쉽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이러한 점에 착안해 세금체납 압류차량 공매 전문기업 ㈜오토마트(대표 예영식)가 6월부터 개인고객을 위한 ‘공매로 내차팔기’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오토마트는 20여 년간의 압류차량 공매경험을 바탕으로, 차량을 보유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최고입찰가격에 차량을 매각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있다. 일반인들에게 자동차 공매는 생소하고 어렵게 느껴져 왔었지만 오토마트가 출시한 ‘공매로 내차팔기’ 서비스에 따르면 보다 편리하고 투명하게 차량을 팔 수 있다.

차량보유자가 ‘공매로 내차팔기’ 서비스를 신청하면 상담을 통해 원하는 시간, 원하는 장소에서 차량을 무료탁송하여 오토마트 보관소로 차량을 입고시킨다. 이후 차량상태점검, 차량영상촬영, 차량보관 및 전시 등 공개매각에 필요한 모든 업무가 진행되며 낙찰 후 소유권이전까지 오토마트에서 처리하기 때문에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차량을 처분할 수 있다.

오토마트 관계자는 “차량보유자가 희망판매가격을 제시하면 차량점검 결과를 참고하여 입찰 최저가를 정한 후 공매가 진행된다”며 “차량 구매를 원하는 일반인은 물론 기업, 매매업자, 중고차수출업자, 폐차업자 등 다수의 매수자들이 자격 제한 없이 경쟁입찰에 참여하기 때문에 가격 면에서도 제값 받고 팔 수 있는 기회의 폭이 넓은 편”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오토마트는 전국 광역자치단체 산하의 시군구청과 공공기관 및 금융기관 등 900여 기관과 자동차 공매 위탁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국산 차량은 물론 BMW, 벤츠, 폭스바겐 등 외국산최신 모델들도 매물로 등록되어 있다.

오토마트에 따르면, 2020년 7월 6일 현재 수도권 관공서 압류차량 550여대, 수도권 외 압류차량 250여대, 금융기관 및 개인 위탁차량 약 300여 대에 대한 공매입찰이 진행 중이거나 진행예정인 상태다. 자세한 차량공매정보 및 ‘공매로 내차팔기’ 서비스에 대한 안내는 업체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