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라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워진 외국인 투자유치를 활성화하고자 '온라인 투자종합상담'을 시행한다고 6일 밝혔다.

코트라에 따르면 중앙정부·지방자치단체 파견관과 세무·법률·회계·입지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코트라 외국인투자 종합행정지원센터'(이하 외투지원센터)가 이달부터 외국인 투자가를 대상으로 화상상담 서비스를 개시했다.

화상상담 서비스는 외국인직접투자(FDI)가 위축되고 대면 활동이 어려워진 환경에 맞서 코트라가 내놓은 투자유치 대책이다.

국제연합무역개발회의(UNCTAD)는 올해 글로벌 외국인투자가 작년 대비 40% 감소한 1조달러에 그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외국인 투자유치도 '언택트'…코트라, 온라인상담 제공

외투지원센터는 지난달 초부터 세계 36개 투자 거점 무역관을 대상으로 상담 수요를 발굴했으며 싱가포르, 도쿄, 칭다오, 뉴욕, 프랑크푸르트 등 주요국 투자가의 상담 요청을 접수했다.

지난 1일 진행된 1차 온라인 상담에는 해상풍력 분야의 잠재투자가인 독일 E사가 참가해 외투지원센터 전문가가 국내 지자체의 2020 풍력단지 프로젝트를 안내하고 신규법인 설립에 필요한 법률 정보를 제공했다.

오는 7일부터 이어지는 2차 화상상담에는 싱가포르 이커머스 플랫폼에 투자하는 S사가 한국 노무 제도에 관심을 보여 고용부 파견관과 노무 전문위원이 관련 내용을 상담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코트라는 10개 지자체와 함께 지자체별 강점, 산업 인프라, 유망분야, 중점 프로젝트를 소개하는 5∼7분 분량의 투자홍보(IR) 영상을 제작해 해외무역관에 배포했다.

박대규 코트라 외국인투자 종합행정지원센터장은 "외투지원센터의 전문성을 살려 외국인 투자가를 상대로 깊이 있는 온라인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