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생명이 금융업계에서 처음으로 금융결제원의 ‘바이오체인 인증’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5일 밝혔다.

바이오체인 인증은 별도의 추가 등록 절차 없이 다른 금융회사 앱에 등록한 생체 인증 정보로 로그인할 수 있는 서비스다. 농협생명 앱에서 이용약관에 동의하고 실명번호만 입력하면 이용할 수 있다.

개인의 생체 정보는 금융결제원이나 금융회사 서버에 저장되지 않아 보안이 우수하다는 게 업계의 평가다. 인증 정보가 만료되지 않아 갱신할 필요가 없다는 것도 특징이다.

박종서 기자 cosm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