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찰단계부터 '페이퍼 컴퍼니' 점검키로

서울시는 최근 타시도에서 전입한 31개 건설사업자의 등록기준 충족 여부를 확인한 결과 부적격 의심 업체 8곳을 적발했다고 5일 밝혔다.

시는 자본금, 기술인력, 사무실 등 건설사업자 등록기준을 충족했는지 서류 검토와 현장 확인을 해 부적격 업체들을 적발했다.

이 중 6곳은 자본금 기준에 미달했고, 3곳은 기술자 수가 법정 기준 대비 부족했으며, 4곳은 법령 기준과 달리 독립 사무공간이 없었다.

중복으로 적발된 사례들도 있었다.

서울시는 부적격 의심 업체에 대해 조속히 청문을 시행한 후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을 내릴 예정이다.

또 7월부터 서울시는 서류상으로만 요건을 갖춘 '페이퍼 컴퍼니' 단속에 입찰 단계부터 나서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