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온, 서울 잠실서 시범운영…8월부터 백화점·마트·롭스 상품 배송

롯데 유통계열사 통합 온라인몰인 롯데온은 7일부터 서울 잠실지역에서 롯데리아 배달 시스템을 활용해 배송하는 '한시간 배송 잠실' 서비스에 나선다고 5일 밝혔다.

'한시간 배송 잠실' 서비스는 7월에는 잠실역 주변 2km 반경 내에서 롯데리아, 엔제리너스, 크리스피 크림 도넛, 빌라드샬롯 등 롯데GRS 브랜드 110여개 상품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되며 8월부터 롯데백화점, 롯데마트, 롭스 등 유통사 400여개 상품으로 배달 대상을 확대할 예정이다.

'한시간 배송 잠실' 서비스는 롯데리아 롯데백잠실광장점을 거점센터로 활용한다.

고객이 주문한 상품은 거점 센터에 모였다가 포장돼 라이더를 통해 고객에게 주문 후 한 시간 내 배송된다.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30분까지 이용할 수 있으며 주문 금액 1만2천원 이상이면 무료 배송된다.

롯데GRS의 여러 브랜드 상품을 한 번에 결제하고 배송받을 수 있으며 '아점 스캔들', '야심찬 점심', '간식사 찰떡 매치' 등 기획 메뉴도 선보인다.

롯데리아 배달시스템 이용해 롯데 유통사 상품 배달한다

롯데온은 이번 시범 운영에서 식품 계열사 매장을 롯데온의 배송 거점 센터로 활용할 수 있는지를 실험한다.

'한시간 배송 잠실' 서비스는 단순히 식품 계열사 상품을 롯데온에서 판매하는 단계를 넘어 배송 서비스를 유통사와 공유하는 데 의미가 있다고 롯데온은 설명했다.

이번 서비스는 롯데쇼핑의 '옴니협의체'에서 나온 아이디어를 실제 사업으로 구현한 사례다.

롯데쇼핑은 대표를 겸하고 있는 강희태 롯데그룹 유통BU(사업부문)장 지시로 올해 3월 각 사업부의 디지털 마케팅 담당자들로 구성된 '옴니협의체'를 꾸렸다.

온라인 쇼핑에 익숙한 30대 중반 직원들로 구성된 협의체는 '롯데 상품을 한 번에 구매해서 배송받을 수 있는 서비스' 아이디어를 내 이번 서비스로 구체화됐다.

최희관 롯데e커머스 O4O 부문장은 "시험을 거쳐 '한시간 배송 잠실' 서비스를 향후 다양한 형태로 활용 가능한 개방형 플랫폼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