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구 옵티머스자산운용 본사의 모습. /사진=뉴스1

서울 강남구 옵티머스자산운용 본사의 모습. /사진=뉴스1

검찰이 김재현 옵티머스자산운용 대표와 2대 주주를 체포해 조사 중이다. 옵티머스 펀드 환매 중단과 펀드 사기 의혹 관련해서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조사1부(오현철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김 대표와 2대 주주인 이모씨를 체포했다. 법원에서 체포영장을 발부 받았다.

김 대표 등은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투자한다며 투자자들로부터 수천억 원을 끌어모았다. 그러나 서류를 위조해 실제 대부업체와 부실기업 등에 투자한 의혹에 연루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자본시장법상 사기적 부정거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사문서위조 및 행사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번 사건이 라임자산운용 사건과 비슷한 만큼 도주 및 증거 인멸의 우려 등을 고려해 체포영장을 집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압수수색 과정에서 옵티머스 측이 PC 하드디스크를 미리 교체하는 등 조직적으로 증거인멸을 시도한 정황이 포착한 것도 체포영장 집행에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