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노조 "제주항공이 구조조정 지시했다"
제주항공 "7일 이후 입장 낼 것"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6월 30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3차 추경안 편성과 관련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6월 30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3차 추경안 편성과 관련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주항공(15,350 +0.33%)과 이스타항공의 인수합병(M&A)이 진실 공방에서 폭로전으로 확산되고 있다.

4일 업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 노조를 통해 제주항공이 셧다운(운항 중단)과 구조조정을 지시한 사실이 공개되면서 제주항공을 비난하는 목소리가 크다.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는 전날 제주항공의 모기업인 애경그룹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항공이 저비용항공사(LCC) 시장에서의 독점적 지위를 위해 이스타항공을 파산으로 내몰았다"며 "(인수합병) 양해각서(MOU) 체결 후 구조조정을 지시해왔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책임은 계약과 무관하다'는 내용을 계약서에 담고도 3월 이후 발생한 부채를 이스타항공이 갚으라는 것은 날강도와 다름없다"고 비난했다.

노조는 이석주 AK홀딩스(17,900 +0.85%) 대표와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의 통화 녹취 내용도 공개했다. 지난 3월20일께의 통화에서 이석주 당시 제주항공 대표는 "국내선은 가능한 운항해야 하지 않겠나"는 최 대표에게 "셧다운을 하고 희망퇴직을 들어가야 한다. 그게 관(官)으로 가도 유리하다"고 말했다.

또 이 대표는 체불임금 지급을 우려하는 최 대표에게 "딜 클로징(종료)을 빨리 끝내자. 그럼 그거(미지급)는 우리가 할 것"이라며 "미지급한 것 중 제일 우선순위는 임금"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제주항공은 이같은 논란에 대해 오는 7일 이후 공식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한편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채형석 애경그룹 부회장과 이상직 의원을 만나 M&A 성사를 당부했다.

김 장관은 전날 M&A 진행 경과와 입장을 듣고, 대승적 합의에 도달할 수 있도록 책임 있는 자세를 주문했다. M&A가 무산되면 당초 정부가 제주항공에 지원하려고 했던 1700억원의 지급도 취소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