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내 '제1호 혁신 명소' 선정

현대제철은 사내 혁신 활동의 일환으로 공정 및 품질 개선을 실현한 순천공장 내 연속압연공정(TCM)을 '제1호 혁신 명소'로 인증했다고 3일 밝혔다.

현대제철에 따르면 순천공장은 지난 4월부터 전사적으로 시작한 혁신 활동인 'HIT'(Hyundai steel Innovation Together)에 따라 TCM 공정의 설비 성능을 향상하는 데 주력해왔다.

그 결과 설비를 도입 당시 성능으로 복원하고 유지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성과를 거두며 1호 혁신명소로 선정됐다.

구체적으로 순천공장은 설비 성능 향상을 위해 작업장 환경을 개선했으며, 성능을 저하하는 불합리한 요소를 미리 발굴해 제거하는 작업을 했다.

이날 인증식에 참석한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은 "제 모습을 찾은 설비를 보니 임직원들이 한마음으로 펼쳤을 협업과 노력이 눈에 보인다"며 "이 같은 혁신 활동을 바탕으로 어려운 경영 위기를 극복해 나가자"고 말했다.

HIT는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마련하자는 취지에서 현대제철이 시작한 전 직원 참여형 혁신 활동으로 성과혁신, 설비 강건화, 솔선 격려 등 3가지 방향으로 추진된다.

현대제철 순천공장, 혁신 활동으로 품질 개선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