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3차 추가경정예산안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금융 지원 관련 예산 4조7천250억원이 포함됐다.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소상공인,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긴급 자금공급 지원을 위해 1조5억323억원이 책정됐다.

2단계 소상공인 지원 프로그램과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신용보증기금 특례보증 프로그램에 자금이 쓰인다.

주력산업과 기업 등에 긴급 유동성 지원을 위한 예산 3조327억원도 들어갔다.

산업은행, 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에 출자·출연하는 방식이다.

저소득·저신용 서민에게 정책 금융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선 250억원을 서민금융진흥원에 출연한다.

기업 자산의 원활한 매각 지원에 쓰일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출연금 500억원도 추경에 포함됐다.

자동차 부품산업을 중점적으로 지원하는 특별보증 프로그램에도 추경 예산(신용보증기금 출연 100억원)이 투입된다.

농어민 보증 지원을 위한 농림수산업자신용보증기금에는 1천억원이 배정됐다.

금융위 추경 4조7천억…'코로나 극복' 소상공인·기업 지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