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경기도 안산에서 벌어진 집단 식중독 사건을 통해 이른바 ‘햄버거병’에 대한 걱정과 우려가커지고 있다. 해당 유치원생 가운데, 60명은 장출혈성 대장균 양성 판정을 받았고, 16명의 아이가 용혈성요독증후군(HUS·일명 햄버거병) 증상을 보이고 있다. 햄버거병으로 불리는 용혈성요독증후군은 장출혈성대장군 감염증의 합병증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장출혈성대장균을 포함한 병원성대장균의 전파경로는 오염된 쇠고기(햄버거 패티), 우유 및 그 제품을 충분히 익히지 않은 경우, 소의 배설물로 키운 야채를 섭취하였을 경우, 감염된 사람으로부터 다른 사람에게 전파되는 경우로 볼 수 있다.

즉, 병원성대장균에 의한 식중독은 O-157 대장균을 비롯해 살모넬라균(Salmonella), 황색포도상구균 등 눈에 보이지 않는 미생물에 의해 오염된 식품을 제대로 조리하지 않는 경우 발생한다. 특히 O-157 대장균은 강한 독성을 방출하기 때문에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은 물론 용혈성요독증후군까지 유발할 수 있어 특히 주의해야 한다.

이와 관련해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미국식품의약국(FDA), 미국농무부(USDA)로 구성된 IFSAC(The Interagency Food Safety Analytics Collaboration)에서 2019년에 발표한 식중독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O-157 대장균으로 인한 식중독의 75%는 소고기와 뿌리식물(연근과)에 의해서 발생되었다. 또한 지난 2011년 독일과 프랑스에서 장출혈성대장균에 오염된 채소(호로파 싹)를 먹고 용혈성요독증후군에 감염된 환자가 다수 발생한 바 있다.

한편, 사회적으로 식중독 이슈가 발생할 때마다 여러 가지 식품군들 중 유독 우유 및 유제품에 대한 논쟁이 활발하다. 하지만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발표한 바와 같이 병원성대장균의 원인식품은 덜 익힌 오염된 쇠고기 분쇄육, 오염된 콩나물 또는 시금치 및 상추, 햄, 채소샐러드, 어패류, 도시락 등 널리 분포되어 있다. 또한 식중독 원인이 될 수 있는 우유 및 유제품은 살균 처리되지 않은 제품을 섭취했을 때 뿐이다.

국내에서 생산되어 시중에 판매되는 모든 우유 및 유제품의 경우, 100% 살균 처리되어 냉장 유통되기 때문에 O-157 대장균에 의해 식중독을 일으킬 수 없다. 또한 우유는 목장에서부터 유해 잔류물질 검사와 생산과정에서의 수차례 검사를 거치면서 철저하게 관리되어 유통되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강북삼성병원 가정의학과 강재헌 교수는 “장출혈성대장균은 살균하지 않은 우유를통해 전파될 수 있으나 우리나라 우유 중 살균과정을 거치지 않고 유통되는 제품은 없으며, 식중독을 일으키는 균은 70도에서 1분간만 가열해도 사멸한다”며, “식중독의 원인으로 우유를 꼽는 것은 우리나라가 아닌 해외의 사례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출혈성대장균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수인성 감염병의 기본 예방 수칙을 잘 지켜주면 된다. 식사 전후 및 화장실 이용 후에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을 씻고, 보균동물 및 감염자와 접촉 시 위생을 깨끗이 해야 한다. 물은 끓여 마시고 채소나 과일은 깨끗한 물에 씻어 껍질을 벗겨 먹는 것이 좋으며, 음식은 반드시 익혀 먹는 것이 좋다. 특히, 고기류는 충분히 익혀서 먹어야 한다.

점점 더워지는 무더위, 병원성대장균에 의한 식중독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바탕으로 여름철 질병에 슬기롭게 대처하자.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