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업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
SK텔레콤이 월 단위로 이용할 수 있는 제조기업 맞춤형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을 선보였다.

SK텔레콤은 3일 경기 안산 스마트제조혁신센터에서 열린 ‘5G 스마트팩토리 얼라이언스(SFA) 아레나 라이브’ 행사에서 이 같은 솔루션을 발표했다. 5G SFA는 5세대(5G) 이동통신을 활용한 스마트 팩토리 표준화와 확산을 위해 만든 단체로 SK텔레콤, 삼성전자, 지멘스 등 34개 기업과 정부, 기관 등이 참여하고 있다.

SK텔레콤이 출시한 ‘메타트론 그랜드뷰’는 5G 클라우드 기반 솔루션이다. 공장 설비에 부착된 센서로 다양한 데이터를 수집·분석해 설비 상태와 유지 보수 시점을 예측해 효율적인 설비 운영을 돕는다. SK텔레콤은 “이 솔루션을 도입한 기업은 평균 15% 넘게 비용을 절감했고 설비와 부품 수명이 20% 이상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출시를 기념해 100개 기업에 6개월간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할 예정이다. 또 솔루션 운용 교육과 단말 설치, ADT캡스의 출동형 보안 상품도 함께 지원한다.

이날 행사에서 참가자들은 국내외 5G 스마트 팩토리 사업 현황을 공유하고 생태계 확산 방안 등을 논의했다. SK텔레콤은 보쉬렉스로스코리아, 한국오므론제어기기, 엔텔스 등과의 협력 성과를 소개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