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판매량 25% 줄었지만
주요 브랜드 중 가장 적어
현대·기아자동차는 지난 2분기 미국에서 27만699대의 차량을 팔았다. 전년 동기(35만9796대) 대비 24.8% 줄었다. 평소 같으면 회사가 비상대책팀을 꾸릴 정도로 심각하게 받아들일 숫자지만, 내부적으로는 ‘선방했다’고 평가하는 분위기다. 글로벌 자동차 시장이 마비되다시피 한 상황에서 우려했던 것보다 나은 실적이기 때문이다.

GM·도요타보다 낫네…美서 선방한 현대·기아차

다른 자동차 제조사의 성적표는 심각한 수준이다. 미국 3대 자동차업체인 제너럴모터스(-34.0%)와 피아트크라이슬러(-38.7%), 포드(-32.9%)는 모두 30% 이상 판매량이 줄었다. 도요타그룹(-34.6%)과 폭스바겐그룹(-30.2%), BMW(-39.3%) 등 다른 글로벌 기업 사정도 비슷했다. 요즘 가장 잘나간다는 전기차업체 테슬라의 판매량도 34.1% 감소했다.

업계 관계자는 “현대·기아차는 2분기 미국에서 판매가 상대적으로 가장 적게 감소한 브랜드였다”며 “자동차 판매가 거의 중단된 상황에서 우려한 것보다 실적이 나쁘지 않다”고 설명했다.

현대·기아차는 미국 외 다른 시장에서도 선방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글로벌 판매량은 지난 4월 전년 동기 대비 48.4% 줄었지만, 지난달에는 18.6% 감소하는 데 그쳤다. 회사 관계자는 “아직 사정이 좋다고 할 수는 없지만, 최악은 피했다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2분기 경영 실적도 당초 예상보다는 개선된 것으로 알려졌다. 시장에서는 현대차가 3500억원 수준의 영업이익을 낸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기아차는 약 1500억원의 이익을 냈다는 분석이 많다. 지난해 2분기와 비교하면 절반 이상 줄어들긴 했지만 포드 등 글로벌 자동차 제조사 다수가 올해 대규모 적자를 예상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나쁘지 않은 실적이라는 평가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