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환 위원장, 내부 동의 추진
한국노총 "그때까지는 못 기다려
경사노위에서 논의해야"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이 노사정 대타협 합의안에 대한 내부 추인을 받기 위해 임시 대의원대회를 열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합의안이 중앙집행위원회(중집)에서 잇따라 부결되자 마지막 ‘승부수’를 던진 것이다.

민주노총은 “지난 2일 오후 5시부터 3일 새벽까지 노사정 합의안을 놓고 중집 회의를 열었으나 다수 위원의 반대로 동의를 받지 못했다”며 “김 위원장이 이달 20일 임시 대의원대회를 개최해 결론 내리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민주노총 규약에 따르면 임시대의원대회는 조합원 총회 바로 아래 단계 의결기구로, 위원장 직권으로 소집할 수 있다. 대의원은 총 1400여 명이다.

대의원대회 개최는 조직 내부 반발에 직면한 김 위원장이 선택할 수 있는 마지막 카드이자 ‘출구전략’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김 위원장은 자신의 거취까지 거론하며 지난달 29일부터 매일 중집을 열어 왔으나 노사정 합의안에 대한 동의를 얻어 내지 못했다.

김 위원장은 대의원대회 개최를 공언했지만 실제 성사 여부는 불투명하다. 내부 강경파들은 대의원대회 소집조차 위원장의 독단이라며 반대하고 있어서다. 민주노총 집행부가 대회를 강행하더라도 강경파들은 물리적 저지에 나설 공산이 크다. 이 때문에 집행부는 온라인 방식의 대회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노총이 이달 20일까지 노사정 합의안 동의 여부에 대한 최종 결론을 유보했지만 한국노동조합총연맹은 더 이상 기다려줄 수 없다는 시각이다. 정문주 한국노총 정책1본부장은 이날 여의도 노총회관에서 “민주노총이 이달 20일 임시 대의원대회를 연다고 하지만 그때까지 기다려줄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고 말했다.

한국노총은 지난 1일 민주노총의 협약식 불참으로 합의가 최종 무산됐으며, 그간의 논의 내용을 공식 대화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백승현 기자 arg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