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빈곤층이 늘면서 중산층은 서서히 줄고 있다는 내용의 보고서가 영국의 경제분석 기관인 옥스퍼드 이코노믹스에서 최근 나왔다고 2일(현지시간) 미 경제매체인 CNBC방송이 보도했다.

옥스퍼드 이코노믹스의 일본 경제 담당인 나가이 시게토는 이 보고서에서 "1990년대 버블 붕괴 후 소득이 전 계층에 걸쳐 전반적으로 줄면서 저소득 가구의 비율은 늘고 중산층과 고소득층 그룹은 위축됐다"고 밝혔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최근 통계에 따르면 일본에서 중위소득 가구의 절반 미만 소득을 버는 빈곤층 비율은 15.7%다.

그는 "일본의 중산층이 점진적이기는 하지만 사라지고 있다"며 핵심 원인으로 연공서열을 기반으로 한 평생고용 시스템의 붕괴, 정규직의 감소와 시간제 근로자의 증가로 상징되는 노동 구조 변화 등을 지목했다.

그는 이런 변화가 2000년대 초 중국 등 신흥 경쟁권 국가와 경쟁이 심화하면서 본격화한 것으로 분석했다.

일본은행의 저금리와 양적완화 정책의 수혜도 부동산 등 자산 보유자에 집중됐다고 그는 말했다.

그는 현 상황을 탈출하기 위한 방안 중 하나로 역동적인 인적자원의 배분을 주장하면서 "아베 신조 정부도 실적 기반의 노동시장을 추구했으나 기업이 변화를 꺼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시스템 전환을 위해서는 사회보험, 세제 등 여러 부문의 동시다발적인 개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일본 중산층이 줄어든다"-옥스퍼드 이코노믹스 보고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