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용인 삼성인력개발원서 진행
삼성 준법감시위원회가 관계사 담당자들의 의견소통을 위한 워크숍을 연다. 사진=뉴스1

삼성 준법감시위원회가 관계사 담당자들의 의견소통을 위한 워크숍을 연다. 사진=뉴스1

삼성 준법감시위원회가 삼성 7개 관계사 준법 감시 담당자를 불러 워크숍을 개최한다.

삼성 준법감시위는 2일 서울 삼성생명(47,350 -0.42%) 서초타워에서 정기회의를 열고 관계사 컴플라이언스(준법감시)팀 간 소통 강화와 의견 공유를 위한 워크숍을 갖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워크숍은 이달 22일 경기 용인 삼성인력개발원에서 개최된다. 위원회 위원과 삼성전자(56,800 -1.90%) 등 7개 관계사 준법 지원·감시인, 실무 책임자 등이 참석한다.

워크숍은 주제별 토론, 외부 인사 강의 등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한편 지난달 새로 선임된 준법감시위 삼성 측 위원 성인희 사회공헌업무 총괄은 이날 처음으로 회의에 참석했다.

삼성 준법감시위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재판부 권고에 따라 올 초 출범한 독립 조직이다. 김지형 전 대법관이 위원장을 맡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