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주 자금 지원 신청 공고…코로나19 이전 부실기업 지원 대상 제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대한항공이 기간산업안정기금의 지원을 받을 전망이다.

기간산업안정기금 운용심의회는 2일 6차 회의를 열어 항공업의 자금 지원 방향을 논의했다.

심의회는 먼저 하반기에 약 1조원의 자금이 필요한 대한항공이 기금 지원 요건을 충족하고 있다고 봤다.

총차입금 5천억원 이상, 근로자 수 300명 이상 기업이 지원 대상이다.

심의회는 또 코로나19 영향으로 경영상 어려움을 겪는지, 기금 지원으로 일시적 위기를 극복하고 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는지를 살폈다.

심의회는 다만 대한항공의 구체적인 자금 수요와 필요 시기 등을 놓고 실무 협의가 진행 중인 점을 고려해 대한항공이 자금 지원을 신청하면 세부 지원 조건을 심의하기로 했다.

심의회는 다음 주 중 자금 지원 신청 공고를 한다는 방침이다.

아시아나항공의 경우 현재 인수·합병(M&A) 과정이라 추후 상황을 지켜보고 구체적인 자금 지원 수요가 파악되는 대로 심의할 예정이다.

저비용항공사(LCC)에 대해선 정부의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135조원+α)'을 통한 지원이 우선 검토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위원 의견이 다수였다.

심의회 위원들은 기존 지원 프로그램, LCC의 자금 상황 등을 지켜보며 필요 시 LCC 지원 여부를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위원들은 또 코로나19로 일시적인 유동성 위기를 겪는 기업을 지원하는 데 중점을 두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이전부터 부실한 기업은 자체 증자, 자산 매각 등 재무구조 개선 노력이 우선돼야 한다는 점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코로나19 이전부터 경영난에 허덕인 쌍용자동차는 기금 지원 대상에 제외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심의회는 다음 주 9일 회의를 열어 기간산업 협력업체 지원기구(SPV)의 출자 방안을 심의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