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수산물 시세
하락세를 타던 수박값이 수확량 감소로 오르고 있다. 장마철에 접어들며 출하 작업이 지연된 영향이다. 정부의 수급 조절 정책 영향으로 마늘 가격도 함께 올랐다.

2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수박 가격은 이번주 소매시장에서 한 통당 평균 1만8248원에 거래됐다. 1주일 전(1만6592원)보다 10%, 전년 동기(1만7162원)보다 6.3% 상승한 가격이다. 한 달 전만 해도 산지 출하가 늘면서 가격이 내림세였다. 중품 수박 한 통 도매가는 1만6960원으로 장마 영향이 없던 한 달 전(1만1160원)과 비교해 52% 급등했다.

과잉 생산으로 평년 대비 23% 낮게 형성됐던 마늘 가격은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깐마늘 1㎏ 소매가는 7246원으로 전주(6851원) 대비 5.7% 올랐다. 정부가 올해 마늘 생산량 35만t 중 5만7000t을 시장에서 격리해 따로 보관하기로 하면서 시장 가격에 영향을 줬다.
수박값 1주새 10% 상승…장마철로 수확량 감소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