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이스타항공에 공문
"10일 안에 선결 조건 이행 않으면 계약 해지"
이스타항공이 M&A전 걸림돌로 꼽히던 선결 조건 이행에 대해 "문제 없다"는 취지의 공문을 보낸데 대해 제주항공이 "10일 이내에 선결 조건을 이행하지 않으면 계약을 해지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지난달 29일 이스타항공 기자회견장에 출석한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오른쪽)의 모습. 강은구 기자 ehkang@hankyung.com

이스타항공이 M&A전 걸림돌로 꼽히던 선결 조건 이행에 대해 "문제 없다"는 취지의 공문을 보낸데 대해 제주항공이 "10일 이내에 선결 조건을 이행하지 않으면 계약을 해지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지난달 29일 이스타항공 기자회견장에 출석한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오른쪽)의 모습. 강은구 기자 ehkang@hankyung.com

답보 상태에 빠졌던 제주항공(15,500 -0.32%)과 이스타항공의 인수·합병(M&A)전이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

이스타항공이 M&A전 걸림돌로 꼽히던 선결 조건 이행에 대해 "문제 없다"는 취지의 공문을 보낸데 대해 제주항공이 "10일 이내에 선결 조건을 이행하지 않으면 계약을 해지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금이 바닥난 이스타항공이 사실상 파산 수순에 돌입할 가능성이 커졌다는 우려가 나온다.

2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이스타항공이 보낸 선결 과제 이행과 관련 공문에 대해 제주항공은 전날 "10일 이내에 선결 조건을 모두 이행하지 않으면 계약을 해지하겠다"는 답변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스타항공의 공문 내용을 법무법인이 검토한 결과, 선결 조건이 사실상 해결되지 않았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제주항공은 이를 해소할 시간으로 열흘을 제시한 것이다.

이스타항공과 제주항공은 타이이스타젯에 대한 이스타항공의 지급 보증 건 등 계약 선결조건을 두고 대립하고 있는 상태다. 항공업계에서는 선결 조건이 대부분 유동성과 관련된 조건인 만큼 고사 위기에 처한 이스타항공이 선결 조건을 단기간에 해결하기 어려워 사실상 계약 파기 수순을 밟게 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에 해결하라고 한 금액은 800억∼1000억원 규모에 달하는 액수인 것으로 알려졌다. 체불 임금 250억원과 조업료와 사무실 운영비 등 각종 미지급금 등이 포함된 규모다.

유동성이 바닥난 이스타항공이 열흘 뒤까지 최대 1000억원에 달하는 자금을 구할 길이 막막하다는 점에서 업계에서는 사실상 파산 수순에 돌입할 가능성이 크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스타항공이 M&A전 걸림돌로 꼽히던 선결 조건 이행에 대해 "문제 없다"는 취지의 공문을 보낸데 대해 제주항공이 "10일 이내에 선결 조건을 이행하지 않으면 계약을 해지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김포공항 국내선 이스타항공 발권장의 모습. /사진=뉴스1

이스타항공이 M&A전 걸림돌로 꼽히던 선결 조건 이행에 대해 "문제 없다"는 취지의 공문을 보낸데 대해 제주항공이 "10일 이내에 선결 조건을 이행하지 않으면 계약을 해지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김포공항 국내선 이스타항공 발권장의 모습. /사진=뉴스1

이스타항공은 앞서 보낸 공문에서 그동안 논란이 된 타이이스타젯에 대한 지급 보증건은 "문제가 없다"는 내용과 함께 각종 미지급금 등에 대해 유동성이 막혀 해결하지 못한 상황을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이스타항공 노사는 비상이 걸렸다.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는 이날 오후 전체 직원을 대상으로 비상대책회의를 소집해 이 같은 상황을 공유했다.

한편,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 일가를 둘러싼 논란은 확산하고 있다. 참여연대는 이 의원이 자녀들에게 회사 지분을 넘기는 과정에서 제기된 탈세 의혹에 대해 국세청에 조사를 요청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