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영으로만 운영하던 신세계푸드 '노브랜드 버거'
가맹사업으로 예비창업자에게도 기회 제공
"엄격한 심사 거쳐 사업자 선정할 것"
"누구나 노브랜드 버거 사장 된다"…가맹 모집하는 신세계

자영업을 고민하는 예비창업자들이 신세계가 운영하는 ‘노브랜드 버거’를 운영해볼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 신세계그룹의 식품 제조·외식사업 계열사인 신세계푸드는 이달부터 노브랜드 버거 매장을 운영할 가맹사업자를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모집한다고 2일 밝혔다.

노브랜드 버거는 지난해 8월 서울 홍대 앞에 1호점을 내고 사업을 시작했다. 가성비를 경쟁력으로 내세웠다. 기존 햄버거에 비해 패티를 20% 두껍게 만들었다. 가격은 다른 버거 브랜드 대비 20~30% 사게 내놨다. 세트 메뉴 최고가도 6900원을 넘지 않는다.

신세계푸드는 1호점을 연 지 10개월 만에 직영 매장을 35곳으로 늘렸다. 매장 1곳 당 하루 버거 판매량은 평균 1000개가 넘는다. 지난달까지 누적 기준으로 300만개가 팔려 나갔다.

노브랜드 매장은 현재 서울, 경기 지역에만 있다. 매장을 확장하고 싶어도 직영 형태로는 비용부담이 커서 한계가 있다는 판단이다.

신세계푸드는 가맹점 모집을 위해 다른 브랜드와 차별화된 계약 조건을 제시했다. 프랜차이즈 사업의 주된 수입은 로열티(가맹점 월 매출의 2~3%)와 식자재 제공때 발생하는 물류 마진이다. 신세계푸드는 가맹점에 월 매출의 8%를 로열티로 받고 물류 마진은 남기지 않기로 했다. 가맹점본부와 가맹점간 거래관계를 더 투명하게 만들고, 가맹점들이 물류비용을 줄이기 위해 다른 식자재를 쓰는 이유를 원천적으로 없애기 위한 조치라는 설명이다.

신세계푸드는 버거 품질과 브랜드 이미지 관리를 위해 엄격한 심사를 거칠 예정이다. 관계자는 “당장 매장 수를 급격히 늘리는데 집착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