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은 고객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불필요한 고정 지출을 점검·관리해주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일 밝혔다.

'고정지출 월납관리' 서비스는 소비자가 등록한 금융기관의 계좌거래, 카드내역 등을 분석해 통신비·대출이자·학원비·자동납부 등 매월 반복적으로 지출되는 항목을 진단하고 통신요금 추천, 정기결제 관리, 할인카드 추천 등의 해결책을 제시한다.

예를 들어 대표적 고정지출인 통신요금의 경우, 데이터 사용량과 통화 사용량 등을 기반으로 고객에게 가장 적합한 통신 요금제를 추천하고 자신도 모르게 매월 자동 결제되는 불필요한 정기결제도 해지 방법을 안내해준다.

신한 '쏠(SOL)' 사용자는 '마이(MY)자산' 메뉴에서 '고정지출 월납관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신한은행, 통신비·이자 등 '고정지출' 관리 서비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