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현대상선의 새이름)이 초임사관 62명을 배출했다고 2일 밝혔다.

HMM은 지난 1일 부산 HMM오션서비스 트레이닝센터에서 배재훈 사장이 초임사관 62명에게 사령장을 직접 수여하고 이들을 격려하는 특강을 했다고 밝혔다.

HMM 초임사관들은 약 2개월 간 해양환경관리실무, 국제해상충돌예방규칙, 선박조종·기관 조종 시뮬레이션 등의 전문 실무 교육과정을 수료한 후에 선박에 승선하게 된다.

8월부터 컨테이너선, 벌크선 등에 본격 승선할 예정이다.

초임사관 대표 김재훈 3항사는 "대한민국 대표 국적원양선사에서 전세계 바다를 누비게 됐다"며 "해운 재건과 HMM의 재도약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배재훈 사장은 "앞으로 HMM 최첨단 선박의 운항을 직접 책임질 여러분이야말로 진정한 해운산업 재건의 주역"이라며 "대한민국 경제발전에 기여하는 전문 해운인으로 성장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HMM, 초임사관 62명 배출…"해운 재건의 주역"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