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주최 제2회 범죄예방대상 시상식
15년간 소년원생 대상 희망장학사업
보안업체 에스원은 법무부 주최로 열린 제2회 범죄예방대상 시상식에서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고 2일 밝혔다. 과천정부종합청사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이번 시상식에서 에스원은 2005년부터 15년간 희망장학사업을 진행한 공로를 인정받아 표창을 수상했다.

희망장학사업은 소년원생들의 자활의지를 높이고 건강한 사회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 프로그램으로 장학금 지원, 자립캠프, 취·창업 교육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삼성드림장학금은 안정적인 사회정착을 돕기 위해 매년 모범 소년원생 18명을 선정해 지급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15년간 총 200여명에게 약 4억5000만원을 전달했다.
에스원이 법질서확립지원 유공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맨 왼쪽은 노희찬 삼성에스원 사장, 가운데는 강호성 법무부 범죄예방정책국장.    에스원 제공

에스원이 법질서확립지원 유공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맨 왼쪽은 노희찬 삼성에스원 사장, 가운데는 강호성 법무부 범죄예방정책국장. 에스원 제공

자기극복 의지를 높일 수 있는 자립캠프도 마련해 운영하고 있다. 자립캠프는 소년원생 20명을 선발해 삼성에스원 임직원과 함께 제주도 등에서 자전거 하이킹과 트래킹을 통해 자립의 의지를 다지는 프로그램이다. 2013년부터 진행된 이 프로그램에는 100여명이 참여 했다.

퇴원 소년원생들의 취·창업 인큐베이팅도 지원한다. 협동조합 형태의 카페를 설립하고 전문 교육을 통해 바리스타, 제과제빵 분야로 취·창업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2013년부터 8년간 150여명이 이 프로그램을 통해 일자리를 찾아 자립했다.

노희찬 삼성에스원 사장은 "청소년들이 미래에 대한 희망을 잃지 않고 꿈을 찾을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활동을 이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