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끝나면 곧바로 하늘 날도록"…아시아나 항공기 안전정비

아시아나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종식에 대비해 항공기 안전 정비를 강화했다고 2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5∼6월로 예정됐던 항공기 5대의 중정비 일정을 앞당겨 3∼4월 중 완료하고, 외주 정비를 하려던 4대의 항공기는 자체적으로 정비했다.

이로써 상반기 원래 정비가 계획되어 있던 18대에 9대를 추가 정비하면서 총 27대를 완료했다.

올해 내에 중정비할 수 있는 항공기는 52대에서 55대로 늘어났다.

아시아나항공은 코로나19 사태로 오랫동안 운항하지 않은 항공기가 늘어남에 따라 중정비를 앞당기고 외주가 아닌 자체 정비로 전환해 비용을 줄이겠다는 방침이다.

또 매뉴얼상 정해진 점검 항목 이외에 주요 전자장비와 유압 장치 등을 추가 점검해 정비를 강화했다.

항공기 1대당 평균 10.8건의 정기 점검 항목에 13.8건이 추가됐다.

아시아나항공은 또 여름에 자주 발생하는 결함을 분석해 예방 점검을 수행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이번 정비 강화를 통해 안전과 품질에 대한 신뢰를 높이고 나아가 항공업계 위기를 극복하고자 한다"며 "운항 정상화시 곧바로 안전운항에 나설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 끝나면 곧바로 하늘 날도록"…아시아나 항공기 안전정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