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 상황 어렵고 엄중하지만 하반기 역성장 막아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9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스1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9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부가 하반기 경제 회복에 총력을 기울인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9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면서 "경제성장률을 플러스로 전환시키기 위해 총력전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상반기 역성장 속에 위기 버티기, 고용 지키기, 기업 살리기 대책 마련에 집중했다면 하반기에는 경제주체들의 피땀 어린 노력과 정부 지원 성과를 현장에서 접목시켜 최소한 역성장은 막아내는 것이 절체절명의 과제"라고 말했다.

경제 상황이 어렵고 엄중하지만, 회복의 불씨도 보인다는 것이 홍 부총리의 평가다. 그는 "4월과 5월 광공업생산이 각각 -6.7%, 최근 일 평균 수출이 -18%를 기록하는 등 상황이 어렵고 엄중하다"면서 "특히 전세계 확진자 1000만명 돌파, 각국의 경제재개 중단 가능성 등 예상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더 어렵게 전개될 수도 있는 만큼 결코 긴장을 낮출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최근 들어 경제 회복의 불씨도 보인다"고 강조했다. 그는 내수 척도인 소매판매 증가율이 4월 5.3%, 5월 4.6%로 2개월 연속 크게 증가했고 수출도 4~5월 -20%대에서 6월 -10.9%로 감소세가 줄었다면서 대(對) 중국 수출이 올해 내내 마이너스에서 6월에 9.5%로 처음 증가세로 전환된 부분도 주목할 만하다고 평가했다.

이어 대외적으로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국제통화기금(IMF)이 선진국 중 우리나라의 성장률을 가장 높게 전망했고 지난달 29일에는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가 각국 성장률을 재전망하면서 한국의 성장률을 -1.2%에서 -0.9%로 상향조정했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하반기에는 앞서 발표한 대책들이 현장에서 실제 지원되고 성과가 나도록 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면서 현재 국회 심의 중인 3차 추경안이 하루라도 빨리 확정·집행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국판 뉴딜과 민간투자 프로젝트 발굴, 비대면산업 육성 등도 추진하겠다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