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구불 예금은 24조원이나 늘어

은행팀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함께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면서 5대 시중은행의 정기예금에서 6월 한달간 10조원이 넘는 돈이 빠져나간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채 은행 통장에 쌓여있는 요구불 예금은 24조원이 늘었다.

저금리·코로나에…은행 정기예금 한달간 11조 빠졌다

2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의 6월 말 정기예금 잔액은 633조914억원으로, 5월 말보다 10조6천785억원이 줄었다.

이들 은행의 정기예금 잔액은 3월 652조3천277억원을 기록한 이후 석 달 연속 감소세를 이어 가고 있다.

전달 대비 감소 폭은 4월 2조7천79억원, 5월 5조8천499억원으로 큰 폭으로 늘고 있다.

정기예금 금리가 0%대 수준으로 뚝 떨어지면서 투자 매력 역시 낮아졌다는 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사태도 무관치 않다.

경기 침체 등의 영향으로 대출이 증가했는데, 여유·투자 자금 성격인 예금이 늘기는 쉽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다.

시중은행 한 관계자는 "직원 월급도 주고 생활비 쓰면 빠듯한 자영업자도 많을 텐데 예금할 돈을 따로 챙기기 어려울 수 있다"고 말했다.

반면 같은 시기 요구불 예금 잔액은 566조3천160억원으로, 전달 대비 24조3천628억원이나 늘었다.

요구불 예금은 4월 1조3천649억원 일시적으로 줄었다가, 5월 2조7천259억원 늘어난 데 이어 두달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저금리·코로나에…은행 정기예금 한달간 11조 빠졌다

요구불 예금은 수시입출금 예금, 수시입출금식 저축성예금(MMDA) 등 예금자가 언제든 찾아 쓸 수 있는 예금을 뜻한다.

일정 기간 돈을 묶어둬야 하는 정기예금과 달리 입출금이 자유롭다는 장점이 있는 대신, 이자는 연 0.1% 수준으로 사실상 거의 없다.

은행 입장에서는 싸게 자금을 조달해 당장 대출 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기 때문에 예대율 관리 등에 도움이 된다.

이러한 증가세는 시장 불확실성이 워낙 크다 보니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자금이 요구불 예금에 고여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또 지난달 은행들이 연쇄적으로 예·적금 금리를 인하, 1%대 상품을 찾기 힘든 상황에서 굳이 돈을 묶어둘 필요가 없다는 판단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은행 관계자는 "일단 시장을 관망하다 주식이나 부동산 등으로 적시에 다른 투자처로 옮기겠다는 대기성 성격의 자금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표] 5대 시중은행 정기·요구불 예금 잔액 (단위 : 억원)
┌─────────────┬────────────┬──────────┐
│ │ 정기예금 │ 요구불예금 │
├─────────────┼────────────┼──────────┤
│ 2019.12 │ 6,460,810 │ 4,885,032 │
├─────────────┼────────────┼──────────┤
│ 2020.1 │ 6,473,449 │ 4,821,030 │
├─────────────┼────────────┼──────────┤
│ 2020.2 │ 6,464,913 │ 5,062,215 │
├─────────────┼────────────┼──────────┤
│ 2020.3 │ 6,523,277 │ 5,224,922 │
├─────────────┼────────────┼──────────┤
│ 2020.4 │ 6,496,198 │ 5,211,273 │
├─────────────┼────────────┼──────────┤
│ 2020.5 │ 6,437,699 │ 5,419,532 │
├─────────────┼────────────┼──────────┤
│ 2020.6 │ 6,330,914 │ 5,663,160 │
└─────────────┴────────────┴──────────┘
※ 자료 :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 취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