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중산층 보고서…"실제론 중산층인데 하위층으로 인식"

한국인들은 순자산이 7억원은 넘어야 중산층에 해당한다고 여긴다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NH투자증권 100세시대연구소는 1일 공개한 '2020 중산층보고서'에서 30∼50대 1천349명을 온라인으로 설문한 결과 응답자들은 순자산이 7억7천만원(이하 4인 가구 기준)은 돼야 이상적인 중산층의 조건에 부합한다고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7억7천만원은 2019년 기준으로 상위 20% 가계의 순자산에 해당한다.

보고서는 "순자산 기준으로 상위 20% 안에는 들어야 자신을 스스로 중산층으로 인정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응답자들 또 월 소득 수준이 622만원, 소비 수준이 395만원은 돼야 중산층에 해당한다고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설문에 참여한 중산층 가구(중위소득의 75∼200% 구간)의 월평균 소득은 488만원, 소비 수준은 227만원이었다.

중산층을 대상으로 계층 인식을 물은 결과 10명 중 4명(40.5%)이 자신을 스스로 하위층에 해당한다고 인식했다.

중산층 10명 중 7명(67.2%)은 은퇴 후 중산층 계층을 유지할 자신이 없다고 답했고, 실제 중산층의 절반 이상(52.3%)은 노후준비를 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보고서는 "자신을 스스로 중산층이라고 인정하지 못하는 것은 이상과 현실 사이에 괴리가 존재하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자산 7.7억 돼야 중산층이라 여겨"…현실선 상위 20% 해당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