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전국 250여개 한식당에서는 대표메뉴를 할인된 가격으로 즐길 수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식진흥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위축된 외식 소비를 촉진하고 한식업계의 활력을 높이기 위해 '2020 코리아 고메 위크'를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행사는 '대한민국 동행세일'과 연계해 오는 3일부터 30일까지 지역별로 세 차례 나눠서 진행한다.

서울(3∼16일), 부산·대전(10∼23일), 광주·대구(17∼30일)의 250여개 한식당이 참여하며 참가 한식당의 대표메뉴 1가지 이상을 20% 이상 할인된 가격으로 맛볼 수 있다.

국산 농산물 소비를 늘리기 위해 참가 한식당은 농협 하나로마트에서 국산 식자재를 구매하고 농협은 추가 할인과 포인트를 제공할 예정이다.

참가 한식당과 대표메뉴는 '한식포털'과 홍보 포스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농식품부 이재욱 차관은 "이번 행사가 코로나19 발생 이후 매출 감소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외식업계의 활력을 되찾고 국민들이 한식을 보다 많이 즐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국 250여개 한식당 대표메뉴 할인…'코리아 고메 위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