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노동계가 내년에 적용할 최저임금 최초요구안으로 또다시 1만원을 제시했다. 올해보다 16.4% 인상안이다. 경영계는 올해보다 2.1% 감액한 8410원을 제시했다.

최저임금위원회는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내년도 최저임금 금액을 얼마로 정할지를 놓고 4차 전원회의를 열고 본격적인 심의에 착수했다.최저임금 심의는 노사가 낸 최초 요구안의 격차를 좁히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날 회의에서는 본격 심의에 앞서 노사 간의 공방이 벌어졌다.

류기정 한국경영자총협회 전무는 이날 모두발언에서 "지난 3년간 최저임금이 과도하게 인상돼 소상공인과 중소·영세 사업주가 굉장히 고통을 겪었고 코로나19는 엎친 데 덮친 격"이라며 "최근 경영계 조사에 의하면 최저임금 근로자를 고용한 사업주와 근로자 모두 최저임금 동결이나 인하를 강력하게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동호 한국노총 사무총장은 "과거 외환위기와 금융위기 하에서도 최저임금은 최소 2% 후반대 인상률로 결정됐다"며 "올해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대기업의 임금 인상 또한 이를 훨씬 뛰어넘는 수준에서 결정되고 있다"며 고율 인상을 주장했다.

백승현 기자 arg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