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금융당국이 시중은행의 '대출 끼워팔기'를 점검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한 긴급 대출 과정에서 퇴직연금 등을 엮어서 판매했다는 의혹이 일어서다.

1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금감원은 최근 17개 시중·특수·지방은행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대출 과정에서 불공정 영업행위가 있었는지 등을 자체 점검하도록 지시했다. 결과 보고 시한은 이달 중순까지다.

금감원은 결과를 검토한 뒤 필요할 경우 현장 점검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앞서 금감원은 지난 4월 시중은행에 공문을 보내 코로나19 관련 대출을 실행할 때 '꺾기'로 의심되는 영업행위를 하지 말라고 주의를 준 바 있다.
은행의 우월적 지위를 활용해 고객들에게 금융상품에 가입하도록 강제하지 말라는 의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